2013년 1월의 페이지들

▼ 페이지 본문 리스트

どうして君を好きになってしまったんだろう-동방신기

2013년 1월 30일, 수요일

내가 설마 동방신기를 포스팅할 줄은 몰랐지만..
여튼 동방신기 곡 중에 유일하게 딱 하나 듣는 곡이다. 몇년만에 듣게 되었는데 옛생각도 나고 해서 올려본다.
일본인들도 동방신기의 곡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곡에 이 노래가 손꼽힌다고 한다.(그렇다고 들었다.)

どうして君を好きになってしまったんだろう
(어째서 너를 좋아하게 되어버렸을까)

~되버렸다. 라는 말은 뭐든 어쩔수없이 그리 되었다라는 인상을 풍기는, 일본인들이 자주 쓰는 말투라 썩 좋하하진 않는다.
예를들면 – 이걸 사게 되버렸다. 이 라면맛에 반하게 되버렸다. 등등. 남탓을 하는 것같다.
그래도 이렇게 말해야만 전달되는 감성같은게 있다고는 본다. 🙂

Fix you – Cold play

2013년 1월 29일, 화요일

===================
처음 듣고 풀HD파일 받아 프로젝터로 투사해서 봤던게
햇수로 무려 7년전이다.
하..

(더 보기…)

Bleach Bypass Color Settings on the GXR.

2013년 1월 28일, 월요일

#

2013년 1월 23일, 수요일

돈 앞에 미쳐가는 인간군상

2013년 1월 12일, 토요일

– 요네하라 마리 < 발명 마니아> 中..

해외여행을 조금이라도 해봤다면 알겠지만, 일본의 교통 요금은 다른 나라에 비해 월등히 높다. 범죄 수준이라 할 만큼이다. 고이즈미 총리는 부시 대통령의 재촉을 받아 방대한 우편 저금을 다국적 금융 자본에 바치고는 자신의 실책으로 발생한 엄청난 국채를 은폐하는 데 안달이 나, ‘우정 민영화 (우편 사업, 간이 생명보험 사업, 우편 저금 사업의 우정 3사업을 민영화하는 정책)’를 부르짖고 있다. 어지간히 조급한지 눈이 휘둥그레해졌다. 마치 민영화만 하면 경쟁 원리가 작동해서 경영이 더욱 합리적으로 될 뿐 아니라 낭비도 없어지고 우정 3사업 요금도 인하될 것처럼 말한다. 예전에 국철을 분할해서 민영화했을 때도 당시의 정부는 이것과 똑같은 장밋빛 전망을 제시했다.

실제로 그렇게 됐느냐 하면 오히려 정반대다. 요금은 오르면 올랐지 한 번도 내린적이 없고, 고가 상품 구매를 유도하는 서비스만 좋아졌을 뿐이다. 적자인 노선은 무조건 폐지해 버린 데다 (즉 멀고 불편한 곳에 사는 약자는 버리고) 대중교통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무료 서비스는 죄다 중지했다. 노인이나 장애인은 오지 말라는 듯 승강장에는 속속 벤치를 철거하는 한편 자동판매기를 설치하고, 그 매상을 올리기 위해 식수대도 모조리 없애버렸다.

무엇보다도 소홀히 하는 것이 이익에 직결되지 않는 안전과 거기서 일하는 사람들의 노동 조건이라는 사실은 2005년 ‘효고현 열차 탈선 사고’가 증명해주었다.

Voigtlander nokton 35mm f1.4 MC

2013년 1월 11일, 금요일

R0018710

(더 보기…)

엄마와 강아지 #4

2013년 1월 10일, 목요일

Color skopar 25mm F4

2013년 1월 4일, 금요일

15mm Heliar

2013년 1월 4일, 금요일

R0018524

.

R0018529

.

R0018528b

.

R0018540

.

R0018537

.

R0018549-편집

.

15mm 헬리어는 캔디드 촬영에 적합하다.
F8로 조이고 2m나 무한대에 두고 그냥 아무생각없이 타이밍 맞춰 누르기만 하면 된다.
화질은 주변부까지 극명하게 샤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