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0월의 페이지들

제목 목록

▼ 페이지 본문 리스트

#

2014년 10월 31일, 금요일

DSC03141

요즘 세상

2014년 10월 31일, 금요일

요즘은 매우 어린 아이들도 잘 살고 못살고를 의식하기 시작하는가보다. 부모의 영향탓이다.
초1을 가르치는 한 여자는 아이들의 대화에 놀랄 수 밖에 없었다.
휴먼시아가 새로 입주하면서 부모들이 욕을 엄청하는가보다.
“우리 엄마가 3단지 주공이랬는데” “가난하댔는데” “병설유치원은 돈 없어서 가는거랬는데(주변에 영어유치원이 있다고함)”
실제로 주공(3단지)라고 부르는 거기 사는 아이가 울면서 휴먼시아는 나쁘냐고 물어봤다고 한다.
그외 “아빠 차 중형이야?” 가방도 “내껀 십만원 넘어 니깐 얼만데”.. 1단지가 부자인데 4단지는 작다고 어쩌고…

아이들이 벌써부터 귀족행세를 한다. 돈많고 좋은 집 살면 우월감에 젖는 지극히 못난 어른들이나 하는 행동을 그대로 빼다 박고 있다. 아직 초1밖에 되지 않았는데 가난은 죄가 되었나 보다. 돈으로 신분을 긋고 있다.

애들은 어른들의 대화를 듣고 그대로 배운다. 부모가 말조심을 해야한다? 부모가 자신의 사상이 틀렸음을 인지하지 못하는것부터가 잘못일테다. 잘못을 모르는데 무슨 말조심인가.

돈많은 것이 훌륭한 사람, 성공한 사람, 높은 사람.

중학교때 내게 자신의 반등수가 더 높으니 자신의 머리가 더 똑똑하다고 했던 녀석의 뺨을 때린 기억이 떠올랐다. (때린건 백번 내 잘못이지만..; 어렸으니 그땐.) 그녀석과는 다시는 대화한 적이 없는 것 같다.
종종 인간들은 전혀 상관없고 맞지 않는 두가지를 당연하게 이어 생각한다.